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원장 동정

홈 연구원 소개 원장실 원장 동정
인쇄
  • 제목
    경남도, 조선 등 주력산업 숙련 노동자 이탈 막는다
  • 구분
    기사
  • 작성일
    2020.09.28
  • 첨부파일
  • 관련사이트
  • 경남도, 조선 등 주력산업 숙련 노동자 이탈 막는다  이미지

     

     

     

     

    경남도는 28일 고용노동부와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조선 등 경남 주력산업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도청에서 체결한 협약식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도근 사천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류조원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장, 정진용 한국노총 경상남도본부 의장 등이 참석했다.

     

    이 사업은 사업주가 노동자를 해고하거나 무급휴직 등으로 전환하지 않고 직업훈련을 하면 인건비(최저임금 150%, 주휴수당 포함)와 훈련비(국가직무능력표준 기준단가 100%), 4대 보험료(사업주 4대 보험료 발생분의 50%)를 지원한다. 사업 기간은 올해 10월부터 내년 12월까지다.

     

    훈련기간 동안의 인건비와 훈련비는 고용노동부가 고용보험기금을 통해 지원한다. 경남도와 시·군은 사업주의 4대 보험료 부담분 절반을 지원하며, 훈련 종료 후 사업주가 훈련참여 증빙서류와 4대 보험료 납부영수증 등을 첨부해 시·군에 신청하면 확인 후 지급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도내 조선, 항공, 자동차, 기계 분야 500인 이하 사업장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장은 도내 13개 공동훈련센터와 함께 하루 6시간 이상, 최소 4주 기간의 직무향상 훈련 프로그램을 수립해 산업인력공단으로 신청하면 된다.

     

    공동훈련 센터는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로템, 두산중공업, STX조선해양, 건화, 삼강앰엔티, 한국항공우주산업, 대동공업, 한국폴리텍 창원·진주캠퍼스, 경남대, 인제대 등이다.


    경남도는 이번 사업에 앞서 8월 한 달간 도내 전 시·군을 대상으로 사전 수요를 조사했다. 그 결과 창원, 진주, 사천, 거제, 김해, 함안군, 고성, 산청 등 8개 시·군 214개 업체에서 7831명이 참여의사를 밝혀 최소 7831명 이상의 고용 유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출처]  - 경향신문 2020.09.28